Loading...
1308, 2018

8월 2째주: 예수님을 만나고 사명을 깨닫는 교회

  바울은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님을 만나기 전에도 하나님을 열심히 믿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지는 못하였습니다. 그래서 인간 중심적인 열심은 자신을 교만하 [...]

2007, 2018

7월 5째주: 그리스도인은 화평하게 하는 자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땅에 화평하게 하는 자로 오셨습니다. 우리가 죄로 인하여 하나님과 원수되었을 때에, 예수님께서 죽으심으로 우리는 하나님과 더불어 화목하게 되었습니다 (로마서 5:1 [...]

1407, 2018

7월 3째주 칼럼: 로마서 강해를 마치면서

이번 주일 “순전한 복음, 로마서 강해”가 마무리 됩니다. 지난 1년 남짓 로마서를 통해서 제가 은혜받은 것을 우리 성도님들과 함께 나눌수 있어서 감사했습니다. 6년전부터 하나님의 [...]

707, 2018

7월 2째주: 성도가 하나님께 드려야 할 제물

구약 시대에는 레위지파에 속한 제사장들은 양과 염소같은 동물의 피를 흘려 죽은 제물을 하나님께 드림으로 예배드렸습니다. 하지만 신약시대를 살아가는 믿음으로 예수와 연합함으로 구원받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