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됨은 예수님의 기도 제목이었습니다! “내게 주신 영광을 내가 그들에게 주었사오니 이는 우리가 하나가 된 것 같이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려 함이니이다”(요 17:22). 제가 성경을 읽을 때 마다 부담을 갖고 읽게 되는 부분이 바로 요한복음 17장 입니다. 대제사장으로써 예수님께서 기도하시는 기도 제목이 적혀있는 곳이 바로 이 요한복음 17장 입니다. 그 곳에는 여러 내용이 있지만 그 중에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성도의 하나됨’입니다.

왜 예수님께서 이렇게 하나됨을 강조하셨을까요? 그것은 우리의 믿음의 대상인 삼위일체 하나님께서 하나되셨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성부 하나님, 성자 예수님, 성령 하나님, 즉 삼위 일체의 하나님으로 역사하십니다. 이것이 신앙인이 믿는 하나님이십니다. 삼위 하나님은 세 인격이시며 또한 하나의 존재이십니다. 피조물인 인간의 지혜로는 결코 다 이해할 수 없는 신비한 영역입니다.

예수님은 신앙인들을 향하여 이러한 하나님의 하나되심 같이 신앙인들도 ‘하나’ 되라고 하십니다. 그 말은 ‘하나됨’의 능력이 그만큼 강하기에, 이 땅에서 그러한 능력을 발휘하라는 말씀입니다.

나와 다르다고 틀린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신앙 공동체 안에서 각자 다른 모습을 조금씩 갖고 있더라도 먼저 대화하고 함께 나누고 서로 이해하고 도우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삼위일체 하나님도 다양한 사역이 있었고 특징이 있듯이, 신앙인들 사이에도 각자 다른 소명, 다른 은사가 있을 수 있습니다. 각자 평생 살아가는 목표가 다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서로 대화하고 이해하고 함께 하려고 하는 자세가 매우 중요합니다. 그리고 서로 존중해야 합니다. 일방적으로 ‘나만 이해해 줘’라고 해서는 안됩니다. 또 상대방이 이해 못한다고 ‘그래, 알아서 각자 갈 길을 가자’라고 해서도 안됩니다. 신앙 공동체는 결코 ‘분리’가 되어서는 안됩니다. 그리고 일방적으로 이해를 요구하거나 한쪽으로 치우치면서 사역을 행해서도 안됩니다. 균형 잡힌 시각이 필요하며 함께 대화하면서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대화가 필요합니다. 많은 관계에서의 갈등 이유가 대화가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대화는 언제나 해야 합니다. 대화는 마음을 활짝 열고 행해야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 세상에 ‘참된 하나됨’을 선포합시다. 십자가를 묵상하시고 십자가만 따르십다. 그 십자가의 삶에 하나됨을 이루는 비밀이 담겨져 있습니다. “아버지여, 아버지께서 내 안에, 내가 아버지 안에 있는 것 같이 그들도 하나가 되어 우리 안에 있게 하사 세상으로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을 믿게 하옵소서”(요 17:21)